어머니와의 천변 산책
본문 바로가기

- 산책

어머니와의 천변 산책

자유롭게 걸어 다니시는 것이 불편하신 어머니하고 아주 가끔 천변에 산책할때는 휠체어에 의지하곤 한다..

좀 먼 거리 산책은 직접 걸어가는 것이 여간 힘든 것이 아니어서 그렇기도 하지만 가만히 앉아서 주변 풍경을 바라보는 것을 별로 싫어하지 않으시는

것도 있기 때문이다..

자주 나가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이 안타깝다..

'- 산책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하늘 바라보기  (0) 2018.01.13
추동습지 포인트  (2) 2018.01.06
18년도 새해 아침을 걷다  (2) 2018.01.05
주변 아침 풍경  (3) 2017.12.18
대전 천변 소경  (0) 2017.12.15
설경  (2) 2017.12.14
보문산 임도의 눈 온 아침  (0) 2017.12.14
어머니와의 천변 산책  (0) 2017.12.13
겨울 아침  (0) 2017.12.13